‘괴물 수비수’ 김민재 “손흥민 형의 압박감, 이제 알겠더라”

토토

[도하(카타르)=뉴시스]안경남 기자 =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한국 축구대표팀의 뒷문을 지킬 ‘괴물 수비수’ 김민재(26·나폴리)가 유럽 빅리그에서 뛰는 손흥민(토트넘)의 압박감을 알겠다고 말했다

기사 더보기

Leave a Comment